사랑의 시작이란 게, 2018

어느 순간부터인지 아직도 알지 못한다.

그대가 먼저 다가와줬음에도 난 무엇이 두려워서일지
용기를 내지 못하고.
이미 마음을 주어버렸음에 네 반응 하나하나가,
그 전과 다르게 다가옴에,
두렵고 억울하다.

왜 또 이렇게 시험에 들까.

다만,
희망적인 것이 있다면 이 이글루에 접속해서
예전 글을 읽어보니, 그 당시 괴로운 마음들은 생생하건만,
그때 그 사람들이 지금은 무던히 잊혀졌음이다.

다, 지나가리라.
그러니 흐르는대로 흘러가리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