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참함의 끝으로 떨어져봐야 그 관계를 끝낼 수 있다. 2017

내가 그런 인간이다.

할 일이 무척 많았지만 무엇 하나 제대로 집중할 수 없던 며칠 간.
어떻게든 대화를 시도해봐도 그는 받아주지 않았다.
차라리 고맙다.

우리는 안 된다는 걸, 언젠간 헤어져야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는 늘 함께 하는 미래를 들뜬 표정으로 얘기해왔지만
소꿉장난 같이 그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살고 싶다는 마음을 나누기에는 내가 너무 찌들어 있었다.

너무도 다른 환경.
서로 사랑한다는 것 외엔 대화가 통하지 않았다.
하지만 비슷한 어린시절의 상처를 가지고 있었기에 아픈 경험은 공유할 수 있었다.
미래를 함께 그릴 사람에게는 그런 걸 드러내면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일부러 그에게는 온전히 다 드러냈다. 사랑하고 있음에도.

좁힐 수 없는 재정적인 문제.
나는 돈드는 취미도 없고 옷이나 사치품에는 관심이 없다.
그래도 그에겐 내가 미래를 위해 투자하는 비용이 이해할 수 없을만큼 컸다.
저축이 없고 벌이가 일정치 않은 그의 월급에 준할 만큼이었으니 그럴 수 있다..

쇼핑을 할 때도, 같이 있을 장소를 예약할 때도 최저가만 찾는 모습에,
언제나 돈 걱정부터 하는 모습이 안타까워 내가 다 쓰려해도 자존심 상해하는 모습에
나도 행복할 수 없었다. 나 역시 여유롭지 않았고.

현실적인 문제들이 이렇게나 많았는데 만나면 그저 사랑스러웠다.

정말 안 될까.
어쩌면 둘다 행복할 수도 있지 않을까.
어떻게든 함께 하는 미래가 가능할 수도 있지 않을까.

계속 스트레스를 받던 중에 트러블이 생겼던 거고.
이게 헤어질 기회가 되어버렸구나.

그는 더이상 내가 필요해보이지 않는다.
그것도... 다행이다.

이대로 점점 마음이 단단해져가길, 굳어버리길.



덧글

댓글 입력 영역